[애드쇼파르] 미얀마 투자대외경제관계부 장관 Mr. Thaung Tun은 독일 정부가 미얀마 정부에 3,150만유로의 재정 및 기술 지원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을 통해 농촌개발사업과 직업훈련원사업 1,800만유로, 도서지역 전등지원사업과 은행개선사업 1,350만유로가 배정이 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독일 정부는 미얀마-독일 공동식량안보 및 영양 사업과 취약계층 청소년 역량강화 사업에 1,120만유로 기술 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2011년부터 2017년까지는 미얀마 진출한 독일 기업이 많지 않았으나 그 이후부터 미얀마에 대한 독일 투자는 5개 기업에서만 총3,400만달러를 기록하며 최근 몇년간 독일 기업들에게 투자 잠재력을 가진 시장으로 인식이 되고 있다. 최근 가장 큰 투자를 한 독일 기업은 Metro Wholesale로 미얀마 유통 시장에 1천만달러를 투자하였다.

미얀마의 독일 수출의 경우 2018-19년 8억2천만달러를 기록하였으며 2020년에는 봉제, 신발 제품을 중심으로 6억2천만달러를 기록하였다. 또한 미얀마의 독일 제품 수입은 총1억9천만달러를 기록하며 기계와 의약품 위주로 거래가 되고 있다고 한다.

 

VIAAD Shofar
출처The Voice
이전기사2020년8월20일 미얀마 현지신문 헤드라인
다음기사미얀마 꺼인주 국경검문소 1.5톤 마약 적발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