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노르웨이 펀드사 요마은행 지분 30%인수

[AD Shofar] 싱가포르 국부펀드 GIC Pvt. Ltd.와 노르웨이 사모펀드 Norfund가 미얀마 요마은행 지분을 총30%인 1,300억짯 매입 발표를 하였다. 

GIC는 요마은행 지분 20%, Norfund는 요마은행 지분 10%를 매입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지분 인수는 미얀마회사법에 따라 미얀마중앙은행(CBM)은 외국은행이 국내은행 지분 35%까지 소유할 수 있게 되면서 진행이 되었다. 2020년 1월에도 태국 K은행이 에이야와디농업은행(A은행) 지분 35% 인수 발표를 하기도 하였다. 이와 함께 CBM은 외국은행과 외국은행 자회사를 허용할 예정이다.

Advertisements

요마그룹의 활발한 해외투자 유치

요마그룹은 양곤증권거래소(YSX)에 상장한 First Myanmar Investment (FMI)와 Yoma Strategic Holding Ltd의 지분 20%(238백만달러)를 2019년 11월에는 필리핀 대기업 Ayala Corp에 매각한 바 있다.

2019년 Pwint Thit Sa 기업 신용도 보고서에서는 104개 미얀마 현지 기업중에서 FMI는 투명한 기업 2위를 차지하기도 하였다.

요마그룹의 자회사인 요마은행은 International Finance Corporation (IFC)로부터 대출한 5백만달러를 주식 5% 지분으로 전환하면서 외국인 주주가 매입한 최초의 미얀마 은행이 되었다. 요마은행은 1993년 설립하였으며 현재 80개 지점을 보유하고 미얀마 통신사 텔레노와 합작 투자하여 Wave Money를 운영하며 모바일 결제 시장의 선두를 달리고 있다.

Facebook Comments

Post Author: AD Shofar

[애드쇼파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애드쇼파르는 미얀마에 대한 신속하고 바른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SNS 링크 공유를 제외한 각종 지면매체의 무단 전재를 금지하고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제휴문의: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