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오션

[애드쇼파르] 미얀마 국가관리위원회는 코로나 지원 대출을 받은 기업 50%가 원금을 상환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2020년 4월 NLD 정권은 코로나 기금 500억 짯과 2019-20년 회계연도 예산 준비금에서 1,500억 짯으로 코로나로 어려움에 처한 기업들을 대출 지원하였다.

대출 지원 조건은 1년내 상환 조건으로 1% 이자가 적용이 되었으나 2021년 3월 17일 대출 상환 기한을 6개월 연장을 하고, 2021년 9월 11일 6개월 추가 연장, 이후 1년 추가 연장이 두차례 진행되었다.

2020년 4월부터 총 5,990개 기업들이 1,584억 4,000만 짯의 대출 지원을 받았으며 2024년 5월 현재, 1,205개 기업만 상환을 하며 총 2,000억 짯 대출 중 750억 짯만 상환이 된 상황이다.

1,326개 기업은 일부 상환을 하였으며, 3,459개 기업들은 연체가 되고 있어 대출한 은행을 통해 빠른 시일내에 상환을 하도록 고지를 하고 있다고 한다.

수랏간Inter Asia GeneratorMK-Network
프로텍스
VIAAD Shofar
출처The Global New Light of Myanmar
이전기사미얀마 중앙은행, 민영은행 주택대출 위반 단속 때려잡기
다음기사미얀마 봉제산업 노동자, 공식 절차를 통해서 중국 취업해야…

댓글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