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오션

[애드쇼파르] 인도 정부가 인도 마니푸르 주에 거주중인 미얀마 난민들에 대해 이동 제한과 경제 활동 제한 조치를 밝혔다고 한다.

Kamjong 지역 치안판사는 난민들이 수용소에만 거주하도록 엄격하게 통제하도록 명령하면서 어떤 사업이나 무역을 하는 것에 대해 허가하지 않으며 노동자 또는 도우미 등의 어떠한 종류의 노동도 엄격히 금지한다고 밝혔다.

Economic Times 보도에 따르면, 지난 3월 4일 제12차 인도 국회 5차회의에서 진행된 질의응답 시간에 참여한 마니푸르 총리 N Biren Singh는 2023년 5월 3일부터 2024년 2월 27일까지 마니푸르 주에 미얀마 난민 6,746명이 등록이 되어 있으며 이중 259명이 생체인식정보 등록후 본국으로 송환 조치 하였다고 설명하였다.

이 설명은 그동안 인도 델리 정부가 난민에 대한 생체인식정보를 수집하는 명령을 거부해왔다는 미조람 주정부의 입장과는 차이를 보이고 있다.

총리는 또한 미얀마-인도 국경을 무비자로 최대 16km까지 이동할 수 있는 정책이 폐기되진 않았지만 코로나로 인해 2021년부터 공식적으로 중단된 상태라고 설명을 하면서 인도 내무부장관 Amit Shah가 이 정책을 폐기하고 미얀마-인도 국경에 국경 펜스를 설치한다는 정책과 상반되어 혼동을 주었다.

YPAInter Asia Generator수랏간
VIAAD Shofar
출처India Today Northeast
이전기사KIA, 꺼친주 대규모 공격 감행
다음기사2024년 3월 8일 미얀마 현지신문 헤드라인

댓글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