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쇼파르] 미얀마 임시 상무부는 2021년9월27일부터 개인 차량 수입 허가를 중단하고 9월30일부터 자동차 쇼룸수입허가를 중단되었다고 밝혔다.

2022년 1월 1일부터 신차량만 수입 허가를 할 예정이라고 하지만 실제 시행이 될지 지켜봐야 할 것이다.

해외조립 수입한 CBU 방식의 수입 허가는 2021년 9월 30일까지 신청이 가능하며 부분조립생산 (SKD) 또는 완전조립생산 (CKD) 방식으로 국내에서 생산하는 차량에 대한 조건은 그대로 유지가 된다.

VIAAD Shofar
출처Popular News Journal
이전기사태국-미얀마 5개 국경게이트 재개
다음기사미얀마-러시아 비즈니스 간담회 개최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