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쇼파르] 미얀마 중앙은행(CBM)은 5,000짯 지폐와 10,000짯 지폐 화폐 개혁과 은행 파산 소문에 대해 가짜 뉴스라고 일축하였다.

현재 중앙은행은 국내 은행이 안정적인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규정에 따라 엄격히 관리를 하고 있다고 설명하였다.

은행 파산 소문에 대해선 2021년7월17일부터 계속 연장되어 오고 있는 강제 휴업조치에서 이번에는 은행들도 해당이 되면서 나온 것으로 보고 있다.

중앙은행은 은행 방문객들 중에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어 방지 차원에서 이번 강제 휴업 연장에 포함을 시켰다고 설명하였다.

하지만 미얀마 국민들은 오래전 군부 독재 시절 화폐 개혁으로 가지고 있던 지폐들이 종이 조각이 된 트라우마가 있어 이런 우려는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VIAAD Shofar
출처Daily Eleven News
이전기사2021년8월16일 미얀마 현지신문 헤드라인
다음기사국민통합정부 봄의복권 발매 몇시간만에 5만장 매진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