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쇼파르] 2021년6월10일 오전7시경에 네피도에서 이륙하여 만달레이지역 삔우린 Anisakhan공항으로 운항중이던 군용기가 오전8시경 악천후로 인해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하였다.

이번 사고로 사망자에 대한 발표는 언론사마다 달라 혼동을 주고 있다.

국영방송사에서는 사망 12명, 2명이 살아 있다고 하기도 하고 다른 보도에서는 14명 탑승객중 13명이 사망했다고 전하기도 하였다. 

<The Irrawaddy>에서는 스님 2명, 군장교 5명, 행사 기증자 5명이 사망하고 군인 1명과 어린이 1명이 생존하고 있다고 보도하였다. 

<Myanmar NOW>에서는 군장교 6명 (대령 2명, 대위 2명, 상사 2명), 민간인 사업가 Win Ko Ko, 그의 아내, 아들을 포함하여 다수의 사망자들이 있었고 막내 아들만 유일한 생존자라고 보도하였다.

사망자들 중 민족주의 고승 Bhaddanta Kawisara의 사망 소식은 더 큰 충격을 주었다.

고승은 딴쉐 정권때부터 군부정권과 가까웠으며 민아웅흘라잉 총사령관도 쿠데타 다음날인 지난 2월2일 그를 만났다고 알려져 있어 총사령관의 존경과 신임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군용기 탑승자들은 삔우린 타운십 Kyaukpya Do마을 Three Taung 마을에 있는 Maha Wisutar Rama Zay Kone Pariyatti 학교 취임식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군부정권에서는 공식성명을 통해 사고 원인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고 사고전 관제탑과 통신이 두절되었다고만 설명하였다. 사고 군용기는 Beechcraft 1900D로 2016년에도 추락하여 군인이 사망하는 사고가 있었다. 추락 현장 인근 주민들의 증언에 의하면 군용기가 잘못된 지형에 불시착하였고 엔진은 작동이 되는 것을 보았다고 하였으며 다른 주민의 증언에는 큰 폭발음과 함께 진동이 느껴졌다고 한다. 추락현장은 구조대 출동이 되면서 보안군에 의해 폐쇄 되었다.

VIAAD Shofar
출처The Irrawaddy News
이전기사2021년6월11일 미얀마 현지신문 헤드라인
다음기사미얀마 의료단체, 타닌따리지역 국경없는 의사회 운영 중단 명령 철회 촉구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