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쇼파르] 미얀마 군부정권 전력에너지부는 양곤에 있는 국영 및 민영 주유소에서 오토바이 주유를 금지한다고 발표하였다.

<Myanma Petrochemical Enterprise, 미얀마 석유화학공사> 관계자는 쿠데타이후 유명무실해진 오토바이 운행 금지 조치를 효과적으로 시행하고 오토바이를 활용한 테러 예방을 하기 위해 취해진 것이라고 설명하며 이번 조치로 일거양득 효과를 취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2021년6월8일 저녁 양곤 다곤남부 타운십 주민은 오토바이 주유를 하러 갔으나 주유소에서 거부를 당하면서 이미 시행이 된 것 같다고 하였다.

하지만 차량 또는 휘발유통으로 주유를 하는 방법은 가능하기때문에 실효성이 있는 조치인지 의문이 되고 있다.

 

미얀마 학교 대상 방화 및 폭탄 테러 50개 이상 발생

미얀마 국영신문사는 지난 6월8일 오전8시경에는 사가잉지역 Htigyaing타운십 2번 고등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한 이후 학교 울타리를 넘어가던 남성이 보안군에 의해 체포되었다고 보도하였다.

교복을 입은 채로 체포된 Sai Nyi Shan Lay(16세)는 신원미상의 여성이 그에게 10만짯을 주고 학교 건물에 폭탄을 설치하라고 했다고 자백하였다고 한다. 

이에 군경찰은 폭탄 테러 사주를 한 여성을 수색하고 있다.

미얀마 국가관리위원회 공보팀은 2021년6월4일 현재 미얀마 전역 학교 50개 이상과 교육청 17개를 대상으로 방화 및 폭탄 테러가 있었다고 밝혔다.

교육청 8개, 학교 26개가 방화 공격을 당했으며 교육청 9개, 학교 29개가 폭탄 테러를 당했다고 한다.

VIAAD Shofar
출처The Ayeyarwaddy Times
이전기사미얀마 최초 경제특구내 공장 1/4 가동 중단
다음기사2021년6월8일 미얀마 시위 및 코로나19 현황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