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쇼파르] 2021년2월10일 싱가포르 <PUMA Energy>는 미얀마 정치적 상황으로 인한 직원과 협력업체 안전 확보를 위해 미얀마 항공 연료 유통을 잠정적으로 중단한다고 밝혔다.

2015년까지 미얀마석유공사가 미얀마내 항공 연료 독점 공급을 해오다가 입찰을 통해 싱가포르 <PUMA Energy>와 합작 회사 <National Energy Puma Aviation Services>를 설립하여 미얀마 전역 11개 공항에서 항공기 연료를 공급하고 있다.

2017년5월에는 띨라와경제특구에 9200만달러 규모의 연료 보급창을 건설하고 디젤92, 95 차량용 연료와 항공기 연료, 등유 등을 유통하고 있다.

<PUMA Energy>는 1997년 미국에서 설립되어 현재 싱가포르에 본사를 두고 45개국에 진출해 있다.

전 민간항공국 부국장은 <Puma Energy>의 조치는 합작투자 계약 조건에 위배가 되므로 미얀마석유공사는 자금을 결제를 중단하고 다은 공급업체 확보를 위한 조치를 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미얀마 항공 연료 수입 공급을 할 수 있는 업체는 Asia World Company와 Golden Myanmar Airlines가 있다고 한다.

현재 미얀마 공항에서는 시민불복종운동으로 공항 근무자들의 결근과 함께 항공 연료 공급 차질이 생기면서 국제선 특별기 운항이 중단되는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

VIAAD Shofar
출처The Myanmar Times
이전기사2021년2월15일 미얀마 현지신문 헤드라인
다음기사민아웅흘라잉 총사령관 공식성명 발표,  시민불복종운동 압박시 처벌 경고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