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쇼파르] 양곤에서 택시를 소유하고 있는 소유주들이 코로나19 기간동안 인하하였던 지입료를 다시 정상적으로 책정함에 따라 지입 택시 기사들이 큰 어려움에 처하고 있다고 한다.

코로나19 발생이 되면서 미얀마 전역 통제 조치가 취해지면서 승객이 전무하고 주유비도 낮아지면서 택시 소유주들은 휘발유택시는 5-7천짯 CNG택시는 1만짯으로 지입료를 낮췄다.

하지만 콜로나19 제재 조치가 풀리면서 휘발유택시는 1만~1.2만짯, CNG택시는 1.5만~1.8만짯으로 정상 지입료를 책정하기 시작했다.

이에 대해 택시 소유주들과 지입기사들간의 논의가 있을 예정이라고 한다.

양곤에는 현재 택시로 등록된 차량이 65,000대가 있다.

VIAAD Shofar
출처Myawady
이전기사양곤 콘도 3인조 강도 수배
다음기사미얀마 코로나19 확진자1명 회복6명 누적확진자361명 (회복318명 사망6명)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