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RFA, 미얀마 국방부 과잉 진압에 대한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샨주 지역 주민 시위 모습]

[애드쇼파르] 2020년7월10일 샨주 Kyaukme타운십에서 지역 주민 수천명이 미얀마 국방부가 지역주민들에 대한 인권 침해에 대해 항의 시위 진압 과정에 대한 자체 조사를 발표하였다.

군 수사팀은 부상자를 치료하고 사망자에 대한 부검을 지역 경찰에 의뢰하였다고 한다.

[사진: Shan Human Right Foundation, 미얀마 국방부 과잉진압이 발생한 지역을 표시한 지도]
지역 주민들은 군인들이 총격을 하면서 민간인 1명이 사망하고 1명은 부상을 입었다고 주장하였다. 별도로 민간인이 군인들에게 집단 구타를 당했다고 한다.

샨인권재단 (Shan Human Rights Foundation)의 성명서에 따르면 6월 마지막주 미얀마 국방부가 군사작전을 수행하면서 주민600여명을 강제 이주 시켰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민간인 1명을 사살하고 구타를 당하거나 강제 노역을 시켰다고 한다.

댓글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