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쇼파르] 미얀마에서 무슬림에 대한 감정이 좋지 않은 가운데 Magway(막웨)에서 미얀마 스님이 무슬림 10대 청소년을 칼로 찔러 살해한 사건이 보도되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피의자는 40대 스님인 Tun Naing으로 Aung Lan,  Aung Myay Kone마을에 거주했으며 현재 Thayet형무소에 수감중이라고 한다. 사건 당시 피해자인 Ko Ko Zaw는 형2명과 함께 염소를 팔기 위해 싸이카로 이동하던 중 Aung Lan, SakhanGyi마을에서 버스가 진흙에 빠져 있는 것을 보고 버스 미는 것을 돕고 있는 중 칼로 찔렀다고 한다.

같이 있었던 형들의 증언에 따르면 진흙에서 빠져나올 수 있도록 버스를 밀고 있는 중에 피의자는 계속 Kalar (무슬림계 피부가 검은 사람들을 부르는 속어, 깔라)라고 부르며 화를 내면서 사건이 발생하였으며 쓰러진 동생에게 접근할 때 오지 못하도록 위협을 했다고 한다. 

하지만 경찰 당국은 사회 폭력 문제로 퍼지는 것을 우려해서인지 인종 또는 종교적인 이유로 사건이 발생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고 한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