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쇼파르] IMF는 미얀마가 코로나19의 여파에도 계속 소폭 성장은 있을 것이라고 예상하였다. 하지만 기존 예상 성장률 6.4%에서 하향 조정하여 1.8%가 되었다.

미얀마는 2011년 민간 정부 출범이후 지속적인 성장을 해왔으나 이번 코로나19 영향으로 공장 폐업과 17,000여명의 노동자가 실직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해외노동자들이 실직을 하고 고향으로 귀국하면서 실업률 증가로 사회적 불안요소로 지적을 하였다.

이에 일시적인 실업 증가로 미얀마 사회 전체 생산 능력의 영구적인 피해를 입지 않도록 임시 재정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