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라이프] YongNam Holdings Ltd는 미얀마에서 가장 큰 국제 공항 프로젝트가 만기 되었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일본 JGC Corp와 컨소시엄을 하여 1.4억달러 예산으로 2022년까지 양곤에서 80킬로미터 떨어진 바고에 세울 예정이었다. 이 프로젝트 펀드의 절반은 일본 정부에서 지원을 하여 JGC Corp가 55% 지분을 소유하고 YongNam Holdings는 25%, Changi Airport Planners & Engineers에서 20%의 지분을 가지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2013년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우선 협상자로 선정이 되어 2018년 개항을 목표로 진행하여 50년간(2067년까지) 운영이 될 계획이었으나 협상이 결렬이 되고 재입찰을 하여 YongNam Holdings가 진행을 해왔다. 하지만 협상이 결렬이 되면서 재입찰을 통해 지금까지 진행이 되어왔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