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hofar] 미얀마 투자기업국(DICA) 관계자는 띨라와 경제특구(SEZ)의 19개국 해외 투자액이 2019년 9월까지 18억6,000만달러를 넘었으며 일본 투자는 36%를 넘었다고 밝혔다. 띨라와 SEZ에 19개국의 113개 업체가 투자하여 총 투자액은 18억 6,200만 달러였다. 

일본 투자 규모는 674.488백만달러로 36.21%를 차지했고 투자 사업은 37개이다.

싱가포르 투자 규모는 6억5천만 달러로 34%이상을 차지했으며 투자 사업은 27개였다. 

태국 투자 규모는 1억7,000만달러로 9%이상, 한국 9,600만달러로 5%이상이었다. 

홍콩 투자 규모는 3%이상, 국내 투자 규모는 3% 가까이 차지했으며 영국, UAE, 호주 등은 1% 이상이었다. 

말레이시아, 대만, 호주, 파나마, 중국, 브루나이, 베트남, 프랑스, 스위스, 네덜란드의 투자는 1% 미만이었다.

댓글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