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change Rate

[AD Shofar] 미얀마중앙은행 (CBM)은 외환 환율 안정화를 위해 개입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8월말 CBM 부총재 Mr. Soe Thein은 국회 질의응답을 통해 대출 위험성에 대한 우려를 제기한후 1달러당 미얀마 짯 환율은 1,487짯까지 떨어졌다. 이후 대출 체납 채무자들에 대해서 엄격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발표가 있은 직후 1,532짯을 기록하며 8월 최저 환율 대비 2.5% 상승하였다. 이런 환율 불안정은 해외 투자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고 있어 단기 환율 변동에 개입하기 위한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한다. 현재 CBM은 2012년 4월 시행되었던 변동환율제 (floating exchange rate regime)에서 변경하여 2019년 2월부터 국제 은행간 거래를 고려하여 일 가중평균기준환율제 (Weighted Average Reference Rate)로 정하고 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