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오션

[애드쇼파르] 세계은행 미얀마지점은 2023년 5월 미얀마를 덮친 사이클론 모카 피해 현황에 대한 보고서를 발표하였다.

중간 추정치를 집계한 Grade1 보고서에 따르면 총 피해액은 2021년 미얀마 GDP의 3.4%를 차지하는 22억4천만 달러로 농업과 주거용, 비주거용 건물을 포함한 인프라들이 포함이 된 수치이다.

가장 큰 피해를 입은 것은 주택들이며 그 뒤를 이어 비주거용 건물, 농업의 피해 규모가 뒤를 이었다.

주요 피해 지역은 라카인주와 사가잉지역으로 전체 피해의 약 84%를 차지하였으며 라카인주 7개 지구와 17개 타운십에서 수재민 120만명이 발생하였다.

특히, 라카인주 실향민캠프에서 많은 사망자들이 발생하였다.

피해액으로 보면, 라카인주가 전체 피해액의 약 30%에 달한다고 하였다.

사이클론은 미얀마 서부 지역과 북서부 지역 5개 지역/주에 심각한 피해를 입혔다.

주요 지역은 라카인주, 사가잉지역, 막웨지역, 만달레이지역, 친주이며 라카인주의 가장 큰 피해 원인은 강풍이었으며 막웨, 사가잉지역은 홍수가 원인이었다고 한다.

두라로지스틱스Inter Asia GeneratorNord VPNPOSCO강판
VIAAD Shofar
출처World Bank
이전기사2023년 8월 11일 미얀마 현지신문 헤드라인
다음기사사이클론 모카 복구기금 참여 업체 감사 행사 개최, 미얀마 한인봉제협회도 참석

댓글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