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hofar] 2019년 4월 미얀마 제조업 구매관리자 지수 (Manufacturing Purchasing Manager’s Index, 이하 PMI)에 따르면 미얀마 제조업은 신규 수주와 고용 창출 증가가 있었으나 인플레이션 압박이 있다고 밝혔다. 제조업은 증가한 신규 수주액 증가로 12개월 만에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하지만 원자재 부족과 수요 증가로 인해 생산과 판매 가격의 인플레이션 압박이 심해진 것으로 보고 있다. 2019년 4월 PMI 지수는 53.7이 되어 3월 지수 52.4보다 높아져 올해 최고 수준에 기록했다.

원자재와 장비 공급 비용이 증가되어 수입원가 인플레이션은 탄력이 붙었다. 수입원가는 전 조사결과 대비 감소했으나 5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그래서 판매가가 3개월 연속 오르고 있으며, 공장 판매가 상승은 미미했지만 기업들은 고객들로부터 일부 비용을 부담하기 때문에 인플레이션은 2018년 12월부터 가장 높아졌다. 근로자 고용 비율은 약간 하락하였다. 근로자 고용 비율이 1월 이후부터 가장 적었으며 지정된 생산량을 위해 비정규직 근로자를 일반적으로 사용하였다. IHS Markit 경제학자 시안 존스는 기존 미얀마의 인플레이션 압박으로 기업들은 원자재와 장비 공급 비용의 큰 부담으로 인해 힘들어 하고 있다고 한다.

댓글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