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diers stand guard on a street in Naypyidaw on February 1, 2021, after the military detained the country's de facto leader Aung San Suu Kyi and the country's president in a coup. (Photo by STR / AFP)

[애드쇼파르] 미얀마 시위가 줄어들고 있는 가운데 미얀마 전역에서 폭탄 테러가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2021년4월28일 오후3시경 양곤 오칼라파 남부 타운십 경찰서 인근에서 폭발이 있었다고 한다. 이에 Thitsar RD. 일대에 바리케이드가 세워지며 검문 검색이 강화 되었다.

같은 날 흘라잉따야 타운십 Ward 사무실 폭탄 테러가 있었고 다곤 남부 Ward 사무실에서는 화재가 발생하였다.

2021년4월29일 오전3시경 Magway타운십 미얀마 국방부 공군 기지 폭발로 최소 6명이 사망하였으며 인근 도로 검문 검색이 강화되었다고 한다.

만달레이 Meiktila 공군기지도 로켓포 공격을 받았다고 한다.

공군기지에 대한 폭탄 테러는 최근 미얀마 국방부가 반군지역 공습을 계속하면서 이를 저지하기 위한 시도로 보고 있다.

 

 

검문 과정에서 여러가지 사고도 발생하고 있다. 검문소에서 오토바이를 멈추지 않은 수도원 불자 2명에게 미얀마 군은 총을 쏘아 1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한다. 길거리 노점상 1명은 검문중 칼이 발견되면서 체포되었다고 한다.

지난 4월28일 오전3시경 꺼친주 Hopin 타운십에서는 철교1개와 다리1개가 폭발과 함께 총성이 있었다고 한다. 이 도로 구간은 만달레이와 미찌나를 연결하여 국방부 보급로로 사용이 되고 있다고 하며 미얀마 반군 KIA의 공격으로 추측하고 있으나 KIA는 부인하고 있다. 이 공격으로 철교는 완전 파손되고 다리는 사용 가능하다고 한다.


  구독자 분들의 후원은 애드쇼파르 사이트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

donaricano-btn

미얀마 전역 폭탄 테러 계속 발생
VIAAD Shofar
출처Eleven Media Group
이전기사2021년4월29일 미얀마 현지신문 헤드라인
다음기사미얀마 항만청, 한인기업 간담회 개최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