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고랑지 쭌 해변

[여행기] 마음따라 걸음따라, 미얀마 고랑지 쭌 해변

미얀마 고랑지 쭌 해변
미얀마 고랑지 쭌 해변

 미얀마 고랑지 쭌 해변

[New Life] 미얀마 양곤에서 서쪽으로 320여km 떨어진 고랑지 쭌은 까우랑지 섬Kaurangyi Island이라고도 부른다. 양곤에서 출발하면 빠떼인Pathein을 경유하여 더 서쪽 방향으로 가다가 중간에 깐니Kanni 방향으로 좌회전하여 한국의 강원도 농로 같은 길로 한참을 남으로 달리다 보면 La minn sandar 식당이 나타난다. 그 앞에서 우회전하여 80여km을 더 가면 뱅골만의 푸른 물결이 마음을 설레게 하는 고랑지 쭌 해변에 도착한다. 이 길이 아니라면, 빠떼인에서 서쪽으로 가다가 깐니 방향으로 좌회전을 하지 말고, 더 서쪽으로 직진해서 마저 해안도로까지 가서 좌회전을 하면 바다가 보이기도 하고 가려지기도 하는 해안도로가 나타난다. 이 해안도로를 2 시간쯤 가다보면 역시 고랑지 쭌을 만나게 된다. 길은 모두 수월치는 않다. 양곤에서 출발하면, 10시간에서 12시간쯤 소요된다고 여기고 여유있게 출발해야 한다. 빠떼인에서는 이곳까지 시외버스가 운행된다고 한다.

미얀마 고랑지 쭌 해변 미얀마 고랑지 쭌 해변

ㅇ아빨리Ngapali, 차웅따Chaung Thar, ㅇ웨싸웅Ngwesaung 등의 미얀마에서 유명한 해변을 모두 가 가봤지만 이 고랑지 쭌만큼 나에게 힐링을 안겨준 곳은 없다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다. 도로 사정이 열악해서 힘이 들지만 그 고생을 완벽하게 씻어내고 되레 기쁨을 안겨줄 수 있는 곳이다.

여기에는 호텔도 있고 리조트도 있다. 전기는 자가발전을 해서 사용한다.

진정한 자기 힐링을 위한 여행을 원한다면 고랑지 쭌, 까우랑지 섬을 권한다.

미얀마 고랑지 쭌 해변

글, 사진: Ka Hyun

Facebook Comments
Groz-Beckert Singapore

Post Author: New Life

All Rights Reserved New Lif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