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기] 마음따라 걸음따라, 미얀마 차웅와 & 라쀼따

해안이 기막히게 아름다운 차웅 와 Chaung wa, 미얀마 최대 소금 산지 라쀼따 Labutta

[New Life] 미얀마의 최대 곡창지대인 서남부의 에야와디 주Ayeyarwaddy Region의 주도는 빠떼인Pathein이다. 양곤에서 출발하면 버스로는 5~6시간쯤 걸린다. 빠떼인에서 여객선을 타고 남쪽으로 9시간쯤 가면 차웅 와라는 별천지?의 해안에 도착한다. 마치 외계인이 만들어 놓은 듯, 신선놀음의 놀이터인 듯한 해안은 아무리 보아도 질리지가 않고 아무리 셔터를 눌러대도 새롭다.

그런데 여기를 가려면 주의해야 할 중요한 포인트가 있다. 이곳 차웅 와에는 외국인이 묵을 수 있는 숙박시설이 없다. 따라서 잠을 잘 수가 없으므로 빠떼인에서 무박1일로, 야간에 출발해서 9시간 걸리는 여객선에서 잠을 취하면서 다녀올 수밖에 없다. 빠떼인에서 차웅 와로 출발하는 여객선은 건기(12월~5월)에는 야간에 출발하지만 우기(6월~11월)에는 야간에 출발하는 배편이 없어서, 방법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여객선 배삯은 4천짯인데 야간에 두명이서 잠을 잘 수 있는 작은 공간을 빌리는 삯이 추가로 또 5천짯이다.

차웅 와에 도착해서 그 멋진 해변을 찾아 가려면 너, 다섯대밖에 없는 작은 트럭버스를 이용해야 한다. 그 비용이 해안까지 다녀오는 데에는 대략 2만짯이다. 그리고 다시 미얀마 소금의 산지, 끝없는 염전이 펼쳐진 라쀼따에 배를 타고 갈 수 있는 선착장까지는 5만짯쯤이 든다. 여기서 중요한 팁은 사전에 꼭 ‘흥정’을 해서 요금을 정하고 출발해야 한다는 것이다.

차웅 와 시내에서 라쀼따로 가는 선착장까지는 비포장으로 3시간쯤 걸린다. 배를 타고는 20분이면 라쀼따에 도착한다. 이곳은 미얀마 최대 소금 생산지로 우기가 끝난 무렵부터 다음해 다시 우기가 시작하는 시기까지 소금을 생산한다. 에야와디강의 하류이므로 강물과 바닷물이 넘나드는, 맛닿은 지역에서 소금을 생산하는 염전이 차웅 와에서 라쀼따까지 어마어마하게 널려있다. 뻘에서 생산하는 소금이라 만들어진 그대로 양곤이나 파떼인으로 보내 추가로 가공을 해서 식용으로 사용한다고 한다.

우기가 끝나고 12월에서 4월사이에 빠떼인, 차웅 와를 거처, 게와 장어 새우등이 풍부한 라퓨타에서 바다 요리도 맛보면서 2박3일쯤 오지 체험한다는 기분으로 힐링을 해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

글/그림: Ka Hyun

Facebook Comments
KISCO

Post Author: New Life

All Rights Reserved New Lif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