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유산업 전문가 초청, 국가섬유정책 제정

190429-NES

[AD Shofar] 미얀마 산업부 연방장관 Mr. Khin Maung Cho는 미얀마 섬유 분야의 발전을 위해 국제개발협력사를 초청하여 자문을 받고 GIZ(독일 국제 개발 협력 기관)의 지원을 받아 국내 섬유 생산 및 수출 개선에 필요한 기반시설, 수입절감 방안 등을 국가수출전략 (National Export Strategy, 이하 NES)에 반영하여 개선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NES는 다양한 분야의 프로젝트들을 시행하고 있으며 미얀마 섬유 분야의 발전을 위한 국가 섬유 정책도 제정을 할 것이라고 한다. 현재 MyinGyan 섬유 공장에서 소독 붕대, 국산 석고(Gypsum), 붕대 천을 자재로 사용한 깁스용 붕대 (P.O.P Bandage) 제품 개발에 성공했으며 상용화 생산을 곧 할 것이라고 한다.

미얀마 상무부에서는 미얀마 수출 품질 향상과 세계 시장 진출을 위해 11개 국가 수출 전략을 시행하고 있다고 한다. 그 중 제(3호) 중공업이 섬유 및 의류 부문에 담당하고 있으며 국가 수출 전략에 따라 CMP시스템을 FOB으로 전환, 보세 창고 시스템 시행, 수입 완화, 의류 사업에 필요한 원료 생산을 할 수 있는 섬유 봉제 산업 구역(Specialized Textile and Garment Zone) 만들 예정이라고 한다.

Facebook Comments
두라로지스틱스

Post Author: AD Shofar

[애드쇼파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애드쇼파르는 미얀마에 대한 신속하고 바른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SNS 링크 공유를 제외한 각종 지면매체의 무단 전재를 금지하고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제휴문의: justin.jeon@adshofar.c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