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석유 수입 검토 요청

[사진: Nyan Zay Htet / 미얀마 타임즈]

[뉴라이프] 미얀마 상공회의소(UMFCCI)와 미얀마 석유 무역 협회(MPTA)는 아시아 국가에서 석유를 직접 수입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에 검토를 미얀마 정부에 제안하였다. 미얀마는 현재 싱가포르를 통해 월600,000톤의 석유를 수입하고 있다. 대부분의 석유는 인도, 중국, 한국, 일본에서 싱가포르를 거쳐 수입이 되고 있기 때문에 직접 수입을 할 경우 톤당 20달러정도를 낮출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MPTA의 예상으로는 월 12백만달러를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문제는 석유 직접 수입을 위한 인프라 구축이 되어 있지 않다. 현재 미얀마는 월 20,000톤의 석유를 수용할 수 있으며 직접 수입을 할 경우 50,000톤에서 100,000톤의 석유 수용 시설이 갖춰져야 한다고 한다. 또한 대형 선박이 정박할 수 있는 시설도 개선해야 한다고 한다.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여 직접 수입을 진행하게 되면 장기적으로 미얀마 국내 유가 안정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Facebook Comments

Post Author: AD Shofar

[애드쇼파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애드쇼파르는 미얀마에 대한 신속하고 바른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SNS 링크 공유를 제외한 각종 지면매체의 무단 전재를 금지하고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제휴문의: justin.jeon@adshofar.cf